4대강 공사, 대전 유등천 침산보 제방 붕괴

"4대강 사업인 침산여울 공사 중단하고 복원해야"

‘금강을 지키는 사람들’이 13일 “이번 비로 유등천 침산여울 제방이 붕괴 되었다”며,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침산여울 공사를 중단하고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금강을 지키는 사람들]

침산여울(이하 침산보)은 높이 4.5m, 길이 200m의 대형 댐 규모의 시설이며,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유지용수를 확보할 목적으로 건설 중이다. 그러나 건설 전부터 대전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지역의 환경단체들은 건설 중단을 요구해 왔다.

'금강을 지키는 사람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유등천 하류 700m에 만곡 수중보가 건설되어 있어 수량 확보라는 목적이 적합하지 않으며, 주변지역이 수달과 수리부엉이 등 천연기념물 서식처로 생태계가 매우 우수한 지역이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침산보 제방붕괴로 보자체가 홍수피해를 가중시킬 수 있음이 확인되었다”며, “침산보 제방을 보강하여 완공하더라도 매년 이런 제방붕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4대강 곳곳에 설치된 대형보들 역시 침산여울과 마찬가지로 제방이나 둔치의 붕괴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어 더 큰 문제이다”며, “지금이라도 침산보 건설을 중단하고, 본래 유등천의 모습으로 복원"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기사제휴=미디어충청)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