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어 KBS도 재파업 결의

“제2의 김인규가 KBS 난도질하도록 둘 수 없다”

MBC의 파업재개 결정에 이어 KBS도 다시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6일 오후 전 조합원이 오는 9일 05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알렸다.

KBS 본부는 지난 10월 8일부터 12일까지 실시한 총파업 투표 결과 91.9%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후 10월 31일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이 최종 결렬되면서 합법적인 파업요건을 갖췄다. KBS 본부는 “제 2의 이병순, 김인규 사장이 KBS를 난도질하는 역사를 두 번 다시 반복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현석 KBS 본부장 [출처: 언론노조]

KBS 본부에선 여당추천 이사들이 사장선임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항의해 김현석 본부장이 삭발과 단식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KBS 본부는 파업재개 시기를 여당추천 이사들의 사장 선임 강행 처리가 예상되는 9일 오후로 예고했다. 야당추천 이사들도 성명을 내 사장선임을 일방적으로 진행할 경우 총사퇴하겠다고 밝혔다.

MBC 본부도 8일 방문진의 김재철 사장 해임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국회 환노위 청문회 직후인 13일께로 파업재개 시기를 잠정 결정했다. MBC와 KBS가 파업재개를 예고함에 따라 올해 초부터 시작된 공정방송 쟁취투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MBC와 KBS는 대선정국에서 언론장악 의도가 도드라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KBS는 오는 13일부터 사흘간 대선후보 TV토론회를 기획했으나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자 토론회를 취소했다. KBS 기자협회를 비롯한 구성원들은 토론회 취소를 결정한 이화섭 보도본부장에 대해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삭발, 단식 농성장 [출처: 언론노조 KBS 본부]

KBS 기자협회는 성명을 내 “박근혜 후보가 토론회를 거부해 이화섭 보도본부장이 형평성 등을 이유로 토론회 자체를 취소한 논리대로라면, 박 후보가 선거를 거부하면 대통령 선거를 취소해야 한다”며 이화섭 본부장을 비판했다. 이화섭 본부장은 KBS 본부와 기자협회가 정권의 낙하산 인사로 지목하는 대표적 인물이다.

MBC 본부도 김재철 사장 해임안 처리과정에 청와대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 등이 압력을 행사한 정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철 사장의 추가 비리 혐의도 공개한다고 알렸다.

언론계의 투쟁이 낙하산 사장 퇴진 투쟁에서 정권의 언론장악 규탄, 공정한 대선보도 투쟁으로 번지면서 시민사회의 목소리도 이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6일 오후에는 언론계와 시민사회계의 원로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MBC와 KBS의 투쟁에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혔다.

원로들은 시국선언을 발표해 “(박근혜 후보는) 개원협상 당시 여야 합의한 대로 국회 문방위에서 언론장악 청문회를 즉각 개최하고, 이명박 정권에 의해 무자비하게 진행된 언론장악실태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는데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시국선언은 “박 후보가 이에 명확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정권재창출 욕심에만 매몰돼 편파·왜곡보도 체제와 정권홍보방송 체제를 유지·온존시키려 한다는 국민적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