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

[연정의 바보같은사랑](18) - “투쟁은 살기위해 하는 것입니다”

뜯지 않은 라면 묶음과 20kg짜리 쌀, ‘세상을 바꾸자’가 써 있는 파란색 금속노조 목도리, 그 옆에 장식된 크리스마스 츄리, 타다만 운동화, 냄비, 김치통, 배추 잎사귀, 쌓여있는 신문 뭉치, 천막 밖에 매달아놓은 무우청...

그 어디에서도 ‘삶의 포기’를 암시하는 단서는 찾을 수가 없다.

이야기 한 번 나누어본 적 없는 그가 ‘누가 이렇게 어질러 놨어?’하며 금방이라도 나타날 것만 같았다.

천막 안 구석에서 김치찌개가 담긴 냄비를 발견했다. 두부를 썰어 넣고 끓인 김치찌개는 몇 숟가락 떠먹지도 않은 것 같았다. 찌개 위에 뿌려진 재는 마치 고명 같다. 금방이라도 조합원들이 숟가락 하나씩 들고 냄비 주변에 빙 둘러앉아 찰진 밥 한 덩이와 함께 찌개를 푹푹 떠먹는다면, 아무 일도 없을 것만 같다.

천막농성 314일차.
불타버린 천막 안에서도 시계 바늘은 잘도 돈다.
지금 이 순간, 시간이 멈추어 버린다면...
그래서 모든 고통도 정지될 때, 저 시계 바늘이 거꾸로 한 바퀴 반만 돌 수 있다면...
그래서 여느 때와 다름없는 해고노동자 농성장의 밤을 보내고, 이들이 여느 때와 다름없는 기상과 출근투쟁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면...
그러나 무심한 시계는 2007년 12월 12일, 오후 4시.

  불에 탄 콜트악기 해고노동자들의 농성장

  불에 탄 농성장에 있던 김치찌개


“투쟁은 살기위해 하는 것입니다. 콜트악기 사측의 부당한 정리해고에 맞선 투쟁과정에서 분신을 시도한 금속노조 콜트악기지회 이동호 조합원의 쾌유를 빕니다.”

  이동호 조합원이 분신한 장소와 규탄집회 장면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