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열망 시민운집...“태양과 바람의 나라를 꿈꾸다”

문재인, “원전 제로의 나라 만들겠다”

지난 20일, 서울 청계광장엔 ‘태양과 바람의 나라’를 꿈꾸는 천여 명의 시민들이 모였다.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 주최하고 녹색당 더하기, 진보신당 녹색위원회, 환경운동연합 등 7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 태양과 바람의 나라를 꿈꾸다’가 열린 현장이다.

[출처: 청년 녹색당]

이 날 행사에는 문재인, 심상정 등 대선 후보들도 참석해 탈핵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원자력에 우리의 미래를 맡기지 않겠다”며 탈핵의 의지를 밝혔다. 문 후보는 2022년까지 원전 17기를 모두 폐쇄하고 2050년까지 전력의 100%를 재생가능에너지만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독일의 사례를 언급하며 “가능한 빠른 시기에 우리나라를 원전 제로의 나라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탈핵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 전망도 제시했다. 그는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세계적 수준으로 육성하고 이를 위해 2030년까지 200조 원을 투자, 총 50만 개의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또 “수입수산물을 비롯한 각종 음식물의 방사능 기준치를 대폭 낮추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원자력문화재단의 역할도 탈원전 시대에 걸맞도록 새롭게 탈바꿈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심상정 진보정의당 대선후보도 탈핵의지를 분명히 했다. 심 후보는 노후 원전인 고리 1호기와 월성 1호기의 즉각 가동중단을 주장했다. 심 후보는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하며 방사능에 노출된 식료품을 철저히 규제해 2030년까지 전력 공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또 “탈핵은 이상이 아닐뿐더러 기술적 문제도 없다”고 주장하며 “2040년까지 탈핵국가를 완성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출처: 청년 녹색당]

주최측에 따르면 안철수 후보도 탈핵에 대한 지지 의지를 천명하는 메시지를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영상을 통해 탈핵 공동행동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밖에도 민주통합당의 장하나, 진보정의당의 박원석, 김제남 의원 등이 공동행동에 참석했다.

공동행동은 각종 부스행사와 발언을 통해 탈핵의 필요성과 절박함을 호소했다. 이들은 노후원전 폐쇄와 삼척, 영덕의 신규 핵발전소 부지지정 백지화, 원전 확대 정책 철회, 밀양 송전탑 건설 중단, 에너지 수요 감축 및 재생 가능 에너지 확대, 핵발전소 안전규제 강화 및 원자력안전위원회 전면 재편, 일본산 방사능오염식품 수입 중단 등을 요구했다.

[출처: 청년 녹색당]

공동행동에선 일본의 탈핵 활동가들이 방문하는 등 국제적인 연대도 이뤄졌다. 일본의 탈핵활동가들은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와 ‘핵산업정상회의’ 시기에도 방한해 한국의 탈핵 활동에 연대해왔다. 일본의 탈핵 활동가들은 “한국에서도 후쿠시마와 같은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하며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선 한국 국민들이 탈핵의 중요성을 더욱 잘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일본에선 지난 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전 국민적 탈핵 의지가 고취돼있다고 전했다. 지난 9월, 도쿄에서는 노벨상 수상자인 오에 겐자부로 등이 주도한 탈핵 천만인 액션에 17만 명의 사람들이 운집하는 대규모 집회가 이뤄지기도 했다.

집회를 마친 이들은 탈핵과 지속가능한 에너지에 대한 구호를 외치며 도심을 행진했다. 행진을 마친 이들은 정리집회를 마치고 오후 5시께 해산했다.

[출처: 청년 녹색당]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