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방송 지키려는 것, 후회 없어



24일, 노종면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영장 실질심사 직후 "언론인의 최고 덕목인 공정방송 지키려는 것입니다, 후회 없습니다”라고 소명을 밝혔다.
노 위원장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라는 이유로 24일 구속 수감됐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