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언론정책 시금석...해직 언론인 복직시킬까

언론노조 “박근혜가 인수위와 새누리당에 복직 주문하라”

박근혜 새 정부의 언론정책이 시험대에 올랐다. 이명박 정부에서 해직된 언론인들과 전국언론노동조합은 “해직언론인 복직이 국민대통합의 출발점”이라며 새 정부가 속히 해직 언론인들을 복직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9일 오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직언론인들의 현장복귀야말로 새 정부가 이명박 정권과는 다른 모습을 국민에게 확인시켜주는 일”이라고 강조하며 “해직 언론인들의 현장복귀가 공정언론 복원과 향후 권력의 성패를 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언론장악을 중단하고 해직언론인을 복직시키는 것이 국민의 총의”라며 “박근혜 당선인이 해직언론인 복직문제를 해결하도록 즉각 새누리당과 인수위에 주문하라”고 촉구했다.


박근혜 당선인은 선거기간 내내 ‘국민대통합’을 강조하며 이를 새 정부의 국정지표로 삼았다. 언론노조는 “진정한 통합은 권력에 의해 고통받고 핍박받는 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치유하는 것”이라면서 국민대통합의 첫 출발이 공정한 언론의 복원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박근혜 당선인의 정권안정을 위해서도 공정한 언론이 필요할 것이라 주장했다.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고 정책에 쓴소리를 내는 언론을 무너뜨리면 불통과 실책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경고다.

언론노조 MBC 본부 정영하 본부장은 “새 정부의 국민대통합의 첫 단추는 낙하산 사장을 뽑아내는 일이어야 할 것”이라며 “새 정권이 MB정권과 다르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려면 먼저 방송이 바뀌어 공정보도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만일 새 정권도 MB정부와 똑같이 낙하산 사장을 묵인하고 언론을 장악하려 한다면 이 정권은 1년도 가지 않아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언론노조]

김종욱 YTN 지부장도 “새 정권에 상식이 있다면 해직 언론인을 복귀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부장은 “소통, 민심, 통합의 창구는 언론”이라고 강조하며 “언론이 망가진 상태로는 국민대통합과 소통정치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종욱 지부장은 또 박근혜 당선인이 후보시절 “언론사들의 파업은 각 회사의 ‘내부문제’”라고 발언한 사실을 상기하며 “낙하산 사장과 민간인 사찰 등 정치의 문제임이 드러났는데 언론사 내부문제일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지부장은 “정치탄압의 문제였기 때문에 정치권이 책임있게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이후 총 19명의 언론인이 해직됐고, 해직자를 포함해 450명의 언론인이 대기발령, 감봉, 근신 등의 징계를 받았다. 언론노조는 “이명박 정권은 자신의 귀에 달지 않은 보도를 하거나 공정언론을요구하는 언론노동자들을 적으로 돌려 내쫓고, 이를 본보기로 굴종을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그 결과로 진행된 2012년 언론노동자 총파업은 “정권의 언론말살정책에 대해 언론본연의 기능을 되찾으려는 언론노동자들의 몸부림이었다”고 밝혔다.

해직언론인은 YTN에서 6명, MBC에서 8명, 국민일보, 부산일보에서 3명과 2명의 총 19명이다. 노종면 YTN 전 지부장 등 YTN 해직자들은 2009년 1월 해직이후 만 4년의 시간이 지났다.

최근 YTN 배석규 사장은 YTN 해직 언론인들에게 “사과를 하면 복직을 검토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종욱 YTN 지부장은 “민간인 사찰로 전 정권의 비위를 맞추던 배석규 사장이 이번엔 ‘국민대통합’이라는 새 정권의 슬로건에 부응해서 간을 보려는 것”이라며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과 정영하 MBC 본부장, 김종욱 YTN 지부장 등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새 정부와 박근혜 당선인이 해직언론인 복직을 외면하려 한다면 다시 결연히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