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파괴 사업장 ‘만도·유성·보쉬전장·콘티넨탈’ 상경투쟁

인수위원회 앞 1인 시위, 선전전 진행...“결자해지, 노조파괴 중단”

대표적 노조파괴 사업장으로 알려진 만도, 유성, 보쉬전장, 콘티넨탈 노동자들이 서울 상경투쟁에 돌입했다.

이들 4개 노조는 3일부터 서울에서 무기한 상경투쟁을 이어가며, 광화문과 인수위사무실 등에서 1인 시위와 선전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7일에는 한진중공업지회 역시 상경투쟁에 결합할 예정이며, 쌍용자동차지부 역시 공동투쟁을 논의 중에 있다.


금속노조와 만도지부, 유성기업지회, 보쉬전장지회, 콘티넨탈지회 등은 3일 오후, 삼청동 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당선자를 비롯한 정치권과 정부가 노조파괴 중단과 원상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창한 전 만도지부장은 “만도 사측은 2008년 창조컨설팅과 노조파괴를 위해 계약을 맺고, 작년 7월 28일 휴가를 하루 앞두고 1,500명의 용역을 투입해 직장폐쇄를 강행했다”며 “또한 금속노조 탈퇴공작을 벌이면서, 95%의 조합원들이 어쩔 수 없이 어용노조에 가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김 지부장은 “하지만 자본과 노동부의 비호가 없다면 95%의 조합원들은 다시 금속노조로 돌아올 것”이라며 “만도지부는 민주노조를 굳건히 세우는 그 날까지 힘 있게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4개 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동부와 경찰, 청와대까지 들러리 섰기에 가능했던 노조파괴를 중단할 것과 결자해지의 자세로 정부가 나서 줄 것을 호소한다”며 △결자해지, 노조파괴 중단 △금속노조 조합원에 대한 임금 차별 시정 △사용자 지원으로 설립된 기업노조 설립 취소 △부당해고 등 부당노동행위 즉각 중단과 원상회복 등을 요구했다.

한편 4개 노조는 모두 직장폐쇄와 용역투입, 친 회사노조 설립, 금속노조 조합원 차별, 불성실 교섭, 노조간부 해고 등 ‘노조파괴 시나리오’가 적용된 사업장이다.

유성기업의 경우, 2011년 공격적 직장폐쇄와 복수노조 설립 이후 금속노조 소속 조합원들에 대한 차별적 징계, 잔업 등 박탈, 제2노조 가입 종용 등의 부당노동행위가 일어났다. 작년 9월 국회 청문회에서는 유성기업과 창조컨설팅의 노조 파괴 공작이 폭로되기도 했다. 작년 12월 4일에는 조합원 유 모 씨가 우울증으로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홍종인 유성기업 아산지회장은 현재 75일째 굴다리 고공농성을 진행 중이다.

만도(주)와 구 만도 계열사인 보쉬전장, 콘티넨탈에서는 비슷한 시기 줄줄이 노조와해 작업이 이뤄졌다. 만도(주)의 경우, 작년 7월 27일 직장폐쇄를 시작으로 용역투입과 노조와해, 복수노조 설립 등이 진행됐다. 만도가 직장폐쇄를 단행한 날에는 콘티넨탈에 복수노조가 설립됐으며, 보쉬전장은 같은 해 2월 22일 복수노조가 들어섰다.

만도를 제외한 두 사업장에는 직장폐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복수노조 설립 전 직장폐쇄가 단행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현장이 위축됐다. 복수노조 설립 과정에서의 사측의 지배개입 의혹, 복수노조 설립 이후 단협해지와 노조 무력화 시도는 일명 ‘노조파괴 시나리오’와 맞아떨어졌다. 특히 보쉬전장의 경우, 창조컨설팅의 개입이 드러나기도 했다.

현재 만도를 비롯한 4개 사업장 모두 회사의 불성실 교섭과 금속노조 조합원 차별, 부당해고 등으로 노사 갈등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