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지도부 29일 총사퇴, 비대위 체제 운영

비대위원장에 심상정 유력..권영길 지역구 출마할 듯

문성현 민주노동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29일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동당은 내년 4월 총선까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당 중진들은 심상정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데 의견 일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동당은 26일 최고위원회와 확대간부회의를 잇달아 열고 지도부 총사퇴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문성현 대표는 “대선 이후 당 내외를 추스르고 비대위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최고위가 우선 사퇴 의사를 밝혀야 한다”면서 “29일 중앙위원회에서 비대위를 구성해 이후 선거일정 논의와 함께 이번 대선 결과와 당 내외를 수습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의 주된 역할은 대선 평가와 당 쇄신 방안, 총선 진두지휘 3가지 과제로 정리됐다. 추대 형식으로 선출된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인사권을 포함해 강력한 권한을 행사하게 된다.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중앙당 지도부와 지역 간부들은 경선 시기 2위로 선전한 심상정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세우는 데 합의, 문성현 대표와 김선동 사무총장이 이날 밤 심 의원을 찾아가 이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현재까지 위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창당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권영길 후보의 향후 거취 표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권 후보는 내년 총선에서 창원을 지역구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