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부시 방한, 찬반 격돌속 경찰 과잉 대응 우려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정부와 보수단체의 방해공작에도 예정대로 집회”

내일(5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다. 이에 부시 대통령의 방한 찬반 집회가 각 각 예고되고 경찰은 ‘갑호비상령’을 내리는 등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내일(5일) 오후 7시부터 청계광장에서 부시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고 미국산 쇠고기 수입 개방에 대한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미친 소 판매상 조지 부시의 방한을 반대한다”며 “그가 한국에 발을 못 들이도록 거대한 촛불을 켤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보수단체들도 부시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기 위해 총출동한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한국자유총연맹, 국민행동본부, 뉴라이트전국연합 등 374개 보수단체로 이뤄진 ‘부시 방한 환영 애국시민연대’는 “우리마저 가만히 있으면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은혜를 원수로 갚는 배은망덕의 나라로 치부될 것”이라며 ‘부시 방한 환영 한미 우호 문화 축제’를 내일 오후 6시 청계광장에서 연다고 밝혔으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도 같은 시각 ‘국민화합 독도수호 경제발전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나라사랑 한국교회 특별기도회’를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 예정이다.

보수단체들은 광우병국민대책회의에 대해 “거짓 선동으로 온 나라에 집단 히스테리의 불을 질렀던 촛불난동 세력”이라고 규정하고 “번영과 자유의 생명줄 한미동맹을 파괴하려는 친북 깽판 세력을 우리 힘으로 제압하자”며 비난했다.

이에 대해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이미 1주일도 전에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를 청계광장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한 점을 볼 때, 이들 단체의 행사는 촛불을 방해하기 위한 불순하고 비열한 의도에서 준비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특히 청계광장과 서울시청 광장을 모두 차지하려는 것은 경찰의 집회 시위 방해도 모자라 보수 어용단체들까지도 나서서 촛불을 원천 봉쇄하려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정부와 보수단체들의 온갖 방해 공작에도 부시 반대 촛불시위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만약 경찰이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보수단체들의 도발을 못 본 척한다면 경찰이 이들과 ‘촛불 방해 공범’으로 한통속임을 스스로 입증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경찰은 내일 오전 9시부로 ‘갑호비상령’을 발동하고 집회에 경찰관 기동대를 투입하는 등 촛불집회에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 촛불 시민들과의 충돌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180개 중대 1만 6천여 명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청와대도 부시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전담경호대’를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 공안부도 오늘, 경찰청, 외교통상부, 노동부 등을 모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오늘(4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불법집회시위는 반드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촛불집회 과격시위자라며 100여 명의 채증자료를 확보, 검거작전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대해 어청수 경찰청장은 “과격시위자들의 신원을 특정해 사법처리해야만 불법 폭력 시위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