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들 한 배

[살인진압] 용산 참사로 ‘반MB전선’ 공고히...1일 국민대회 개최

용산 살인진압과 2월 임시국회에서 다시 벌어질 2차 입법전쟁을 두고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다시 한 배를 탔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당들과 민생민주국민회의(준), 시민단체연석회의, 미디어행동 등 시민단체들이 오는 2월 1일, 집회를 공동주최하기로 한 것. 집회 제목은 ‘폭력살인진압 규탄 및 MB악법 저지를 위한 국민대회’다.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이번 집회로 촛불이후로 만들어지고 있었던 ‘반MB 연대전선’을 다시 한 번 공고히 할 전망이다. 이는 장외집회를 통해 여론을 확인하고,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기반으로 2월 임시국회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한 전술로 보인다.

특히 야당들은 지난 12월 임시국회에서 쟁점 법안들을 막기 위해 점거 등 각종 최후의 전술을 사용했고, 이에 대한 국민들의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2월 임시국회에서도 같은 전술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확실한 여론의 우위 없이 2월 임시국회에 돌입했을 시 여당의 공세를 피할 수 없다는 판단이 야당들 사이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은 29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 정권의 목표는 진상규명과 책임 추궁이 아니라 진실을 왜곡하고 면죄부를 주는 일이 아닌가 의구심을 들게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대표는 “참사는 이명박식 속도전이 빚은 잘못이며 이것은 지난 국회에서 MB악법 날치기 시도와 일맥상통한 것으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회찬 진보신당 상임대표는 “용산 참사에 대한 반성이 없다면 용산 참사는 여의도 참사가 되고, 여의도 참사는 국민 참사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대표는 “MB악법을 막고 용산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원내, 원외정당과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