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모여야 용산 사건 진실 밝힌다"

3차 범국민추모대회 7일 4시 청계광장에서 열기로

이명박정권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 대표자들은 6일 오후 1시 용산 살인진압 현장에서 하루 앞둔 3차 범국민추모대회에 국민들의 적극참여를 바라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범국민대책위는 “2차 범국민추모대회를 경찰을 동원하여 막고 청계광장을 무단으로 점거하여 추모제를 못하게 방해했으며 이는 용산 살인진압의 잔혹함을 경찰력을 동원해 막아보려는 옹졸한 정부의 셈법”이라고 말했다.

범국민대책위 대표자들은 호소문을 통해 “27명의 검사와 100여 명의 수사 인력이 동원되어 열흘 넘게 조사한 결과가 고작 화염병이 발화원인이라는 검찰의 ‘주장’외엔 없다”며 “방송사 PD들도 밝혀낼 수 있는 사실을 검찰이 모를리 없다. 검찰이 철거민 등이 용역을 봤다는 진술도 확보했고 동영상도 있었지만 수사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검찰 수사의 편파성을 지적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은“아무리 막아도 모일 수밖에 없으며, 이는 검찰과 정부를 더 이상 믿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정부와 한나라당은 뉴타운 재개발 정책 재검토 정도는 말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비판했다.

자리에 함께 한 김영덕(故 양회성씨 부인)씨는 불법으로 유가족을 감시하는 경찰에게 항의하다가 맞았는데도 오히려 언론보도는 유가족이 경찰들을 집단폭행한 것으로 나갔다며 언론보도 행태에 대해 지적했다.“너무하는 거 아니냐. 경찰과 언론이 유가족을 두번 세번 죽이고 있다”며 앞으로 정직한 보도를 하기를 거듭 요청했다.

검찰과 경찰은 3차 범국민추모대회를 앞두고 합동회의를 진행, 엄정한 법질서를 지키겠다고 공표한 상태고, 대책위 쪽에서는 민주노동당 종로지구당에서 집회신고를 냈지만 경찰은 아무런 통보가 없는 상황이라고 홍석만 대책위 대변인은 전했다.

3차 범국민대회는 7일 오후 4시 청계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