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조합원들에게 보내는 편지[2]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제겐 세상과 맞서는 무기가 글밖에 없어서요

투쟁이 전부 다 끝나면 조합원 분들이랑 연대 단위들이랑 모여서 기차 여행 떠나기로 했었지요? 차량 한 대 전세 내서 거기에 한꺼번에 타고, 차창...

'어떻게 하면 저것들을 쫓아낼까?' 그 생각만 하고있다[5]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매 순간이 위험한 강남 성모병원 농성장

병원 측은 해고 조합원들을 상대로 소송을 걸었고 매일매일 직원들을 동원해 힘으로 조합원들을 몰아내려 하고 있다. 완력이라고는 없는 여자 조합원들...

강남성모병원, 그 불안했던 하룻밤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끝내 해고당한 조합원들, “어쩌면 저희들에게 그러실 수가 있나요?”

저는 이곳 성모병원에서 일해 온 노동자입니다. 오늘 저희가 계약이 만료가 됩니다. 마지막 날이라 모처럼 근무복을 꺼내 차려입고 그동안 같이 일했...

강남성모병원 비정규직 조합원들께 드리는 편지[8]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조금 취했었어요" 무작정 내린 버스 그리고 하룻밤

안녕하세요. 헤어진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또 다시 인사를 드리자니 쑥스럽네요.

“더 많은 연대가 필요합니다”[2]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강남성모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천막농성 8일째

강남 성모병원 천막 농성장에 이르니 밤 아홉 시 반이 다 되어 있었다. 이제는 낯이 익은 조합원들이 천막 앞에 옹기종기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이 참담한 현장에서 할 말을 잃었어요.”[1]

[박병학의 글쓰기 삶쓰기] 하느님의 이름으로 노동자 몰아내는 강남성모병원

“식사는 어떻게 해결하시는데요?” “병원 식당에서도 먹고, 후원 들어오는 음식들도 있고, 그냥 굶기도 하죠.” “밤에 추우실 텐데 침낭 같은 건...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