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락, 용산 살인진압 “정당한 법집행”

야당들 일제히 반발 “시민을 죽인다면 정당하지 마라”

강희락 경찰청장 내정자는 용산 살인진압에 대해 “과격 폭력시위에 대한 정당한 법집행”이라 말하며 정당화 했다.

5일 있었던 인사청문회에서 강희락 내정자는 용산 살인진압에 대한 긍정은 물론 경찰의 사기 진작을 위해 동의대 사건에 대하 재평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혀 야당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시민을 무고하게 죽이고도 반성할 줄 모르는 경찰의 태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히고, “정당한 법집행의 결과가 시민의 죽음이라면 앞으로 경찰은 절대 정당하지 마라”고 비난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경찰이 정당하지도 공정하지 않았다는 것이 국민의 공론인데 경찰과 정부는 여전히 정당한 법집행이라는 변명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정부여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경찰청장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무고한 시민을 5명이나 죽인 용산 학살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잘못된 경찰력 집행을 두둔하는 것은 어청수와 김석기와 닮은 꼴로 MB 공안정치의 하수인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우위영 대변인은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민중을 향해 꺼내든 지팡이를 국민은 거부한다”며 “조용히 물러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인사청문회에서는 강희락 내정자가 쌀 직불금을 부당 수령했다는 의혹도 제기되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