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화가 나면 슬플까?

[이수호의 잠행詩간](25)

나는 왜 툭하면 잘 넘어질까? /나는 왜 손이든 뭐든 어디 닿기만 하면 잘 깨질까?

손의 비밀

[이수호의 잠행詩간](24)

몇 번의 진동, 네 이름이 뜬다 /가벼운 긴장, 잠간

새들이 모를까?

[이수호의 잠행詩간](23)

오늘은 참 고요하다 /참새가 지저귀기 전 아침고요는

유월이 간다

[이수호의 잠행詩간](22)

검붉은 모란도 지고 /유월이 간다

아찔한 희망

[이수호의 잠행詩간](21)

아내의 염려는 현실이 되었다 /가사노동 전임자인 아내가 당의 최고위원인 나보다

아주 작은 욕심 하나

[이수호의 잠행詩간](20)

내 몸이 긴장하고 있어요 /아주 작은 욕심 하나가

너의 부재

[이수호의 잠행詩간](18)

사흘이나 소식이 끊겼다 /그 가느다란 길이

착한 농사

[이수호의 잠행詩간](17)

그 참, 희한하지 /착한 김씨네 포도밭 포도는

고통의 동맹

[이수호의 잠행詩간](16)

참 힘들다라고 내가 말하면 /너는 얼마나 더 힘들까라는 생각이

다시 용산에서 3

[이수호의 잠행詩간](15) 이명박 대통령은 스스로 물러나야한다

이명박 대통령 미국 다녀오시다 /보고 듣고 느끼고 깨달은바 많으리라

다시 용산에서 2[1]

[이수호의 잠행詩간](14) 오늘 같은 밤

나에게도 그리운 얼굴 하나 있네 /부등켜안고 볼 부비고 싶은 얼굴 있네

남는 일도 힘들지만[2]

[이수호의 잠행詩간](13)

꽃이 지듯 훌훌 그렇게 /벗어버리지 못하고

공장에 남은 너는[1]

[이수호의 잠행詩간](12)

배가 고프다 /먹지 못해서 이기도하지만

더위가 몰려온다[1]

[이수호의 잠행詩간](11)

더위가 몰려온다 /먹구름 소나기 한 번 지나자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