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호3번 선대본, 대의원대회 이후 후속조치 비판

"선관위의 비상식이 혼란 불렀다" "산별탈퇴 무효 결정은 다수 횡포"

민주노총 대의원대회가 무산된 후인 13일, 기호 1번과 2번 진영에서 기자회견을 연 데 이어 기호 3번 진영이 14일 입장을 밝혔다.

14일 기호 3번 김창근-이경수 후보조는 13일 중앙위원회를 통해 새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진 데 대한 입장을 포함해 '대의원대회 파행과 후속조치에 대한 우리의 견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선관위의 무책임한 태도가 자격논란의 씨앗을 뿌렸다"

기호 3번 선거대책본부는 성명서에서 "중요한 회의가 대의원 자격논란으로 파행을 겪은 것은 조직내부에 심각한 문제가 도사리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라며 "특히 임원보궐선거가 예정돼 다른 대의원대회와 달리 성원문제가 선거권과 결부되는 매우 민감한 성격을 띠고 있었으며, 대의원대회 파행의 직접적 원인인 대의원 자격논란은 결국 선거권자 확정 문제와 직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거관리위원회의 진영옥 여성할당부위원장의 후보 등록 인정 문제, 현대자동차노조의 질의에 대해 "선관위 회의를 소집할 수 없어 답할 수 없다"고 했던 사실, "대의원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하면 현대자동차노조 파견대의원의 선거권을 인정할 수 있다"고 결정한 사항 등을 들어, "선거관리위원회의 비상식적 결정과 무책임한 태도가 혼란을 불러왔다"고 비판했다.

13일 열린 선거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은 사태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우병국 선관위원(금속연맹)과 김태진 선관위원(공공연맹)만이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퇴한 비대위원을 비대위원장으로?"

기호 3번 선대본은 새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새로 선출된 비상대책위원장인 남궁현 건설연맹 위원장은 이번에 사퇴한 전 비상대책위원회에서도 비대위원이었다. 기호 3번 선대본은 "사퇴한 비대위원을 다시 비대위원장으로 선출하는 것은 비상식적 결정"이며 "나아가 비대위원장의 인사권을 부정하며 수 차례나 업무지시를 거부했던 사무차장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했다"며 새로 선출된 전병덕 집행위원장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했다.

13일 중앙위원회에 뒤이어 열린 중집회의에서 보건의료노조의 집단 탈퇴를 불법적인 행위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는 "다수의 횡포이자 패권적 조직운영"이라고 언급했다.

기호 3번 선대본은 "선관위와 재구성된 비상대책위가 오는 21일 대의원대회와 임원보궐선거를 원칙과 상식에 근거해 치르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이같은 전횡과 무원칙한 행위가 지속될 경우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민주노총 , 선관위 , 보궐선거 , 남궁현 , 전병덕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최인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지나가다가

    기호2번의 기호1번죽이기를 즉각중단하라,


    그2월10일에 있었던대의원대회목격자입니다,기호1번측의입장이분명한것이구요,,기호2번쪽후보들의 기자회견은 터무니없는 기호1번죽이기의 기자회견이었습니다,,그날에는폭력이일어날수없는상황이 었다, KT대의원들의출입을막았을뿐이고, 당일날 3명의 KT사측의 노무 관리자들이라는것을확인후에 안나가려던것을 암묵적으로 그리고몸으로 밀고밖으로 쫓아내는과정이 있었던것은사실이다,,3명의노무관리자들은 이후에도 몇번을출입하려는과정에서 사측관리자들은 언어폭력으로 조합원들을자극하였으나,당일날의 평화적인기조를깨려하지않고 몸으로막았던 상황이다,,그러한것을기호2번후보쪽은 당일날 폭력사태가발생한냥 허위기자회견을했던것이다,,그리고 당일날에 있었던 민주노총관계자의조합원에게 대한언어폭력사태또한 묵과할수없는일이다,,아래로부터의 개혁을외치는 관료주의자들은 반드시 책임을져야할것이다,,만약에 이같은사실이 거짓이아니라면 기호2번의 책임또한면하기어렵다라고 생각한다,,그날의대대 무산은 본질적으로 현대차대의원들의문제와 IT연맹제소껀때문에 신상발언이문제가돼어서 대대가무산됀것을 기호2번후보측은 폭력사태도 발생돼지않은것을 폭력사태운운하면서 무산됀본질을흐리려는작금의사태는 분명히따져물어서 책임을지게해야할것이다,,대의원대회의운영상의미숙함또한있었다,,그것을폭력운운하면서 책임을지지안으려는 전비대위원장도 엄정책임을물어야할것이다,,그리고어제 중집시에 IT연맹대의원들의 집단행동도 책임을따져물어야할것이다,,IT연맹의대의원들의집단행동을 등안시하고 징계를고려치않을시에는반드시그책임을물을것임을 직시해야할거이다,, 중집회의상에의 집단행동을 책임을꼭물어야할것이다,,IT연맹의 대의원들은 대대를참석할하등에 이유가없다는것이다,, 아래로부터의개혁은 어용노조척결이 우선돼어야한다고본다,,

    남궁현 건설연맹 위원장은 이번에 사퇴한 전 비상대책위원회에서도 비대위원이었다.그런데 어떻케해서 비댕위 의위원장으로 선출을할수있단말인가? 지금의비대위 위위원장이 올바른대대를이끌수있는지조차 의문스러운부분일것이다,, 그리고 비대위를 혁신있는인물로 다시뽑아서 대의원대회를이끌어야할것이다이후대대가 또다시파행을껵는다면 민주노총의 크나큰오점을냉길것임을경고하는바입니다,, 다시한번 비대위위원장을다시뽑고 이번사태에대응을해야할것이다,,개혁과 혁신을할수있는 인물이라야할것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