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공안정국 운운 자체가 80년대식 발상"

"보수든 진보든 불법 폭력시위 엄정 대처"

이명박 대통령의 "불법시위 엄정 대처" 발언을 두고 '공안정국 조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공안정국 운운하는 것 자체가 80년대식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어제 대통령 발언은 합법적인 집회와 불법 폭력집회를 구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불법 폭력시위로 서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는 것을 정부가 무책임하게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대통령이 법질서 확립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지금처럼 집회와 시위의 자유가 보장되는 시대에 공안정국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그 자체가 80년대식 발상"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건전한 시위문화는 보호돼야 하지만 반체제, 반정부를 목표로 한 불법 폭력시위는 자제돼야 한다"며 촛불시위가 '정권 퇴진' 요구로 번지는 데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보수진영의 폭력시위도 엄단 대상에 포함되냐"는 질문에는 "보수 쪽이든 진보 쪽이든 관계없이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대처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이날 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전하며 "국정운영 기조가 개혁에서 안정으로 바뀐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해, 개혁 과제를 한꺼번에 밀고 나가는 것은 무리가 있는 만큼 전략적 우선순위를 정해 추진하자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그러나 개혁의 후퇴는 있을 수 없다"고 정부 정책 기조에 변함이 없음을 명확히 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