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단체, “이명박 정부, 정당한 집회 입맛대로 재단”

3개 교수단체, “민주노총 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 열어

지난 28일, 경찰이 진영옥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을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에 이어 미국산 쇠고기 반대 싸움 관련 수배자들의 체포영장 집행을 서두르고 있다. 29일에는 서울중앙지검 공안 2부 주제로 서울지방경찰청, 노동부 등 관계자들과 함께 대책회의를 갖고 앞으로 있을 촛불집회 대응 방안과 체포영장 집행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영등포에 위치한 민주노총 건물 앞에는 경찰과 민주노총 조합원들과의 충돌이 잇따르는 등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경찰은 지난 24일 민주노총 지도부 3인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은 직후 배치한 병력을 지금까지 철수시키지 않고 있다. 이에 매일 밤 민주노총 건물 앞에서는 시민들과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모여 촛불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30일)은 교수단체들이 민주노총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정부는 민주노총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교수노동조합,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학술단체협의회 등 3개 교수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노총 탄압은) 민중의 정당한 요구를 완전히 묵살하고 민주노총을 마녀로 몰아세워 정권을 유지해 보겠다는 꼼수에 다름 아니”라며 “이명박 정권은 민주노총의 정당한 집회 참여를 무리한 법적 논리를 가지고 입맛대로 재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수단체들은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 방식을 보면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인권과 민주주의는 간데없고 오로지 정권 유지 차원에서 어떤 독재 정권도 함부로 하지 못할 일들을 무작정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민중을 억압하는 독재 정권은 항상 비참한 종말을 맞이해 왔으며, 국민들은 정권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