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범대위 “추석 전 용산참사 해결”

남경남 등 수배자 3인 명동성당으로 이동...정운찬 내정자에 공개질의

경찰의 수배로 순천향병원 장례식장에 갇혀 있던 이종회·박래군 용산범대위 공동집행위원장과 남경남 전국철거민연합 의장이 명동성당으로 거처를 옮겼다.

이들이 거처를 옮긴 것은 검경이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와서라도 연행하겠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지는 등 용산범대위의 활동을 위협하려 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종회 공동집행위원장은 “검경이 용산범대위를 고립시켜 역량을 분산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유가족도 이번 주 중으로 장례식장을 나와 용산참사 현장으로 거쳐를 옮길 예정이다. 이를 계기로 용산범대위는 투쟁 수위를 높여 추석 전까지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용산범대위는 8일 오후 1시 명동성당 영안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후 투쟁계획을 밝히고 정운찬 총리 내정자에 공개질의를 했다.

이수호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최소한 국민들의 대명절인 추석 전까지는 참사를 해결해야 한다”며 “감옥 아닌 감옥 생활을 했던 용산범대위 관계자들과 유가족들은 이제 병원을 나와 새로운 각오로 투쟁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그동안 물밑협상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용산범대위에 따르면 서울시는 용산 참사 발생의 원인인 막무가내식 재개발과 상가입주자들에 대한 대책에는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범대위는 지난 7월 말에서 8월 중순 사이에 두 차례에 걸쳐 서울시와 물밑접촉을 했다고 밝혔다.

박래군 공동집행위원장은 “열사들이 망루에 올라갔던 것은 임시상가 마련 등의 근본적 대책을 요구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박래군 공동집행위원장은 “그러나 서울시는 여전히 사태 해결은 조합과 유가족이 해야 한다며 중재자 역할만 하려고 한다”며 “이 문제가 조합과 유가족의 문제라면 이명박 정부는 왜 공권력을 투입해 사람들을 죽음으로 몰아갔는가”라고 서울시의 전향적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또한 지난 9월 2일 송영길 민주당 최고위원은 한승수 총리와 단독 면담을 통해 △정부 측 ‘용산참사 전담반’ 구성 △정부, 서울시, 민주당 용산참사 대책위, 용산참사 유가족을 구성원으로 하는 4자 협의체 마련 △총리 유감표명 및 피해자 생계대책 마련 등을 논의했으나 개각으로 인해 진척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박래군 공동집행위원장은 “4자 협의체에 유가족을 넣은 것은 범대위의 활동을 인정하는 것으로 긍적적으로 평가한다”며 “한승수 총리는 남은 임기 내에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며 정운찬 내정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산범대위는 공개질의를 통해 정운찬 총리 내정자에게 △행정부 최고 책임자로서 국회 인사 청문회 전에 용산 참사 현장을 방문하고 대통령 대신 사죄하고 유가족을 위로할 생각이 있는지 △한승수 총리와 송영길 의원의 면담에 대한 의견 △용산 수사 자료 3천 쪽 공개 등을 통해 편파 왜곡 수사를 바로 잡을 의사가 있는지 △살인진압 경찰 책임자를 처벌하고 뉴타운 정책을 근본적으로 수정할 생각이 있는지 등을 묻기도 했다.

용산범대위는 추석 전까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9일부터 11일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50인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진행하는 1인 시위를 벌이며 촛불문화제를 연다. 14일부터는 전국을 돌며 촛불추모제를 개최한다. 전국의 힘을 모아 오는 26일에는 범국민추모대회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겠다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